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장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평 1. 압승 박원순이 승리했다. 선관위 집계에 따르면 박원순은 총 53.4%를 득표, 나경원을 7.2% 차이로 따돌리고 서울시장 선거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정도면 박빙이 아니라 압승이다. 구별 득표 집계를 보면 박원순의 압승임이 더 뚜렷해진다. 나경원은 서초-강남-송파 3구와 (동부 이촌동이 있는) 용산구를 제외하고는 어느 구에서도 이기지 못했다. 선거 때는 늘 '강남 4구'로 묶이곤 했던 강동구, 목동이 있는 양천구, 여의도를 보유한 영등포구, 나경원의 지역구였던 중구 등에서도 박원순이 이겼다. 이 4곳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오세훈이 한명숙을 이겼던 곳들이다. 이번 선거에서 강남은 거의 완벽히 고립됐다. 2. 예상 밖 결과 압승은 예상 밖의 결과다. 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다들 백중세를 예상했던.. 더보기
'서울시장 안철수'를 바라지 않는 이유 실제 서울시장이 행정만 하는 자리가 아니다.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시의회와 관계를 제대로 이끌어갈 능력이 없으면 오세훈 전 시장과 마찬가지 처지가 될 것이다. 시장이 되는 것 자체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시장으로서 성공해야 한다. 안철수 원장이 시장은 많은 것을 바꿀 수 있다고 했는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시의회와의 협력, 고질적인 관료조직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기업 운영을 했던 사람들이 흔히 행정에도 기업에서 하던 방식을 적용하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다. 기업에서는 맘에 안 드는 사람 쫓아내면 되지만 행정과 정치의 영역에서는 그렇게 할 수 없다. 그래서 성공한 CEO(최고경영자) 중 정치에서 성공한 사례가 없다. -김종인, 오마이뉴스 인터뷰 中, 2011.09.06 안철수를 좋은 서.. 더보기